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2℃
  • 맑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전국

부산시, '동백패스' 시민 25만여 명 이상 가입…73.5% 긍정

-부산 거주 만 18세 이상 1천 명 대상으로 대중교통 관련 시민인식조사 실시
-시민 85.4%가 동백패스 인지..."대중교통 친화도시로 발돋움 인식 확산세"


부산시 대중교통 관련 시민인식 조사 결과, 동백패스·어린이요금 무료화 정책·수요응답형 버스(타바라) 모두 시민 인지도가 전반적으로 양호하고, 정책효과가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10월 11일부터 17일까지 7일간 실시한 부산시 대중교통 관련 시민인식 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시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장려하고 부산형 대중교통 혁신방안의 추진력 제고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부산시 거주 중인 18세 이상 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대중교통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인식조사에서 동백패스, 어린이요금 무료화, 수요응답형 버스 타바라 등 부산형 대중교통 혁신방안의 선도과제별 인지도 및 정책효과 등을 조사했다.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동백패스'에 대한 시민 인지도는 85.4%, 정책효과(대중교통 활성화) 긍정 부문은 57.8%로 나타나 시민 절반 이상이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특히, '동백패스 이용 의향'에 대해선 시민의 73.5%가 긍정(이미 이용중 15%, 이용의향 있음 58.5%), 26.5%가 부정 의견을 드러내 대체로 만족하는 의견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동백패스 정책을 인지하고 있으며, 동백패스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기여 정도에 대해 시민 57.8%가 긍정, 12.8%는 부정으로 응답했다.
 
실제로, 지난 8월 1일 전국 최초로 시행한 동백패스는 시행 3개월 차 현재 25만7백7십7명의 시민이 가입했으며, 전년도 동기 대비 대중교통 통행량도 5% 증가하는 등 사업 효과의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한편, 시는 이달부터 하나카드와 농협은행 동백전 사용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는 등 시민 편의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어린이 요금 무료화' 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63.9%, 정책효과(대중교통 활성화) 긍정 부문은 46.3%로 나타났다.

 

만6~12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대중교통 이용 요금을 무료화하는 정책은 시민 63.9%가 인지하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도움 정도에는 긍정이 46.3%, 부정이 23.8%를 나타내, 시행 초기대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응답형 버스 타바라' 시민 인지도는 40.6%, 정책효과(교통문제 해소) 긍정 부문은 52.5%로 응답했다.
 
지난 9월 1일부터 기장군에서 시범운영 중인 수요응답형 버스 ‘타바라’는 시민 40.6%가 인지하고 있으며, 대중교통 체계가 느슨한 관광지역의 고질적 문제인 교통체증 개선 등 효과에는 52.5%가 긍정 반응을 보였다.
 
10월 현재, 타바라는 11,646명의 시민이 이용했으며, 휴일 기준 일평균 246명을 기록하는 등 사업 초기반응이 고무적이다.
 
특히, 기장 외 지역으로 확대 시행 시 이용 의향 설문에 대해서는 시민 50.4%가 긍정 의견을 밝혔으며, 부정 의견은 10%에 불과해 향후 시 전역으로의 확대 가능성 또한 긍정적이다.

 

정임수 부산시 교통국장은 “지난 3월 부산형 대중교통 혁신방안이 발표한 이후 동백패스, 어린이요금 무료화 등 시민친화적 교통정책이 우리시를 중심으로 서울 등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라며, “시민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을 몰라서 놓치는 일이 없도록 홍보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내년 7월 전국에 도입될 케이(K)-패스와의 연계는 국토부와 순조롭게 계속 진행해, 시민 부담은 줄이고 혜택은 극대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