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총선 예비후보 등록 첫 날 부산은 누가...총 43명 출사...평균 2.4:1 경쟁률보여

-서구동구지역 총 7명 등록, 경쟁률 가장 높아...사하갑을 각각 4명씩 등록 -중영도구 5명 등록 마쳐...장제원 불출마 선언 사상구 3명 등록 '후끈'

내년 4월에 치러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예비후보자 등록이 12일 시작된 가운데, 부산에서는 총 43명이 등록을 마치고 본격 레이스에 돌입했다. 총선예비후보자 등록은 내년 3월 20일까지로 향후 경쟁구도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첫날 가장 많은 예비후보 등록을 한 곳은 총 7명이 등록한 서구동구 지역으로 나타났다. 이곳에는 현 안병길 의원과 YS손자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정무수석실 행정관 등이 예비후보로 등록할 것으로 보여, 최대 9~10여명이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총 의석 수 18명 중 43명이 등록해 2.4:1의 경쟁률을 보였다. 먼저 서구·동구지역에는 총 7명이 출마해 7: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민의힘 5명, 더불어민주당 2명이 전면전에 나서게 된 것. 국민의힘에서는 곽규택 변호사, 박홍배 민주평통동구자문위원, 유순희 전 부산여성신문 대표, 이영풍 전KBS 기자, 임준택 전 수협 중앙회 회장이 예비등록을 마쳤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도영 전 국회임법조사처 입법조사관과 최형욱 전 동구청장이 예비등록을 마치고, 경쟁 구도에 들어갔다. 부산진갑 선거구에는 3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국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