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0.4℃
  • 서울 1.4℃
  • 흐림대전 3.2℃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3.6℃
  • 광주 5.2℃
  • 흐림부산 5.6℃
  • 흐림고창 5.7℃
  • 제주 8.6℃
  • 흐림강화 1.4℃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전국

전체기사 보기

美 자수성가 기업가, 부산대에 100만 달러 출연 약정

최근 부산대 미주발전재단 통해 20만 달러 먼저 출연 지난해 차정인 총장 만나 출연 결심

미국에서 자수성가한 기업가인 최상훈(85세) 아스트로닉 회장이 모교인 부산대에 100만 달러, 한화로 약 13억 2,800만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부산대는 미국 캘리포니아 알리소 비에호(Aliso Viejo)에서 전자장비 납품업체인 아스트로닉(Astronic)을 운영하는 최상훈(Sang H. Choi) 회장이 5년간 발전기금 100만 달러(약 13억 2,800만 원)를 쾌척하기로 약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회장은 이를 위해 지난 10일 부산대 미주발전재단을 통해 20만 달러(약 2억 6,600만 원)를 1차로 먼저 출연했다. 부산대는 이번 발전기금으로 ‘최상훈 장학금’을 설립해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가계곤란 학생의 장학금과 해외 인턴십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최회장은 부산대 기계공학과 59학번으로, 졸업 후 1972년 미국으로 건너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며 사업 기반을 마련했다. 최 회장은 1982년 미국에서 전자장비 납품업체인 아스트로닉을 설립해, 굴지의 전문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최회장은 23년 3월 미국을 방문한 부산대 차정인 총장을 만난 이후 모교와 후배들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멀리 이국땅에서 발전기금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