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0.4℃
  • 서울 1.4℃
  • 흐림대전 3.2℃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3.6℃
  • 광주 5.2℃
  • 흐림부산 5.6℃
  • 흐림고창 5.7℃
  • 제주 8.6℃
  • 흐림강화 1.4℃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전국

경남도, 호우 경보, 산사대 심각 발령...주민 236명 사전 대피

18개 전 시군 비상 2단계 발령...인명피해 우려 지역, 피해 예방 위해 사전대피 지시

경남도지역 18개 전 시군 모두가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2단계'를 발령하고 호우 피해 예방을 위해 주민 사전대피를 지시했다.

 

산림청은 부산과 경남지역에 산사태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높였다. 

 

집중 호우가 계속되면서 16일 오전 8시 기준 도내 평균 강수량은 37.9mm로, 거제시 양정지역에는 122㎜, 거창군 북상지역에는 131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도와 시군은 조금이라도 위험이 있는 지역은 신속하게 사전대피 명령 발동했으며, 이에 따라 11개 시군인 창원, 진주, 김해, 밀양, 양산, 거제, 의령, 함안, 창녕, 고성, 함양, 거창, 합천 지역의  산사태 및 축대 붕괴 지역 177세대, 236명의 주민이 일시 대피한 상태다.

 

주요 시군별 대피사항으로는 거창 63명, 합천 53명, 진주 46명 등으로, 마을회관 및 친인척집 등에 대피 중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산사태 등 피해 위험 지역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고 도와 시군에서 제공하는 안전문자 메시지 확인과 재난방송을 경청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자연재난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예방은 사전대피”라고 말하면서, 지자체 대피 명령에 반드시 협조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반 약화에 따른 피해 우려지역 및 시설물 일일 특별점검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시군 행정 협력 담당관을 파견해 지하공간, 도심지 하천변, 고수부지 등을 점검하여 예찰 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