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8.3℃
  • 맑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29.2℃
  • 흐림부산 27.8℃
  • 맑음고창 30.1℃
  • 제주 25.0℃
  • 흐림강화 26.2℃
  • 맑음보은 27.7℃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4℃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경제

컨비니, ‘HMR 상생 프로젝트’ 시작 1호는 이태원 맛집 ‘레호이’

URL복사

 

(NewWorldN(뉴월드엔)) 콘텐츠 커머스 기업 컨비니가 소상공인을 위한 'HMR(가정간편식) 상생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HMR(가정간편식) 상생 프로젝트'는 요리 실력과 경력은 뛰어나지만 HMR 제작 경험이 없는 입점 생산자들을 대상으로 레시피 개발부터 패키지 디자인까지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한다.

컨비니(convenii)는 HMR 상생 프로젝트 1호 식당으로 이태원 '레호이'를 선정했다. 레호이는 이태원 경리단길에 위치한 베트남 음식 전문점이다.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지점까지 낼 정도로 성장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줄었다.

레호이는 위기 극복을 위해 골목을 벗어나 온라인으로 터를 옮겼다. 컨비니에 입점하며 도약을 노렸고 전략은 주효했다. 지난해 9월 입점 후 판매량은 △216개(10월) △2298개(11월) △2996개(12월)로 가파르게 성장했다. 입점 두 달 만에 판매량이 1287% 급증하며, 밀려드는 주문량을 감당하기 쉽지 않았다. 직원을 더 뽑을 경우 인건비가 부담되고, 맛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도 숙제였다.

컨비니는 레호이의 상황을 파악한 뒤 반조리 식품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한 HMR을 해결책으로 내놨다. 제작 노하우가 없는 레호이를 위해, 컨비니의 또 다른 입점사이자 컨비니에서 다양한 국요리를 선보이고 있는 박대용 생산자의 '다담'을 연결했다. 이후 생산 시설 선정과 패키지 디자인까지 전 과정을 도왔다. 약 100일간의 협업 끝에 밀키트가 완성되고 레호이는 보다 안정적으로 온라인 판매를 이어가게 됐다. 올 7월까지 컨비니의 레호이 쌀국수 누적판매량은 1만8000개에 육박한다.

레호이 민필기 대표는 '소상공인으로서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있어도 노하우와 시간이 없어 용기 내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다행히 이번 협업을 통해 HMR이라는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인건비 부담은 줄이면서 고객에게 더 높은 퀄리티의 음식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컨비니 상품기획팀 윤혜진 팀장은 '코로나와 경기 불황이 겹치며 많은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분들의 실력과 경력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소상공인 간 협업 프로젝트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HMR 제작을 시작으로 커머스와 소상공인이 상생할 방안을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컨비니는 2019년 6월 설립된 콘텐츠 커머스 기업이다. 상품 뒤 가려진 생산자들의 이야기를 PD와 에디터 등 콘텐츠 전문인력이 조명하며 국내 첫 '발견형 커머스'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시리즈A 투자를 성공리에 유치하며 푸드를 넘어 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